2018.09.28 (금)

  • 맑음동두천 22.3℃
  • 흐림강릉 19.0℃
  • 구름조금서울 21.9℃
  • 흐림대전 20.3℃
  • 흐림대구 21.0℃
  • 구름많음울산 21.0℃
  • 흐림광주 23.4℃
  • 구름많음부산 22.5℃
  • 흐림고창 22.6℃
  • 구름많음제주 23.2℃
  • 구름많음강화 20.8℃
  • 흐림보은 18.8℃
  • 흐림금산 19.8℃
  • 흐림강진군 24.0℃
  • 구름많음경주시 20.4℃
  • 구름많음거제 22.8℃
기상청 제공

장지글러의 '왜 세계의 절반은 굶주리는가'

잉여의 시대속 빈곤의 심화

 기사 작성일 : 2017. 09. 11.


  산업혁명으로 생산성이 눈부시게 향상되어 오늘날에는 19세기 같은 물질적인 결핍이 사라졌다. 하지만 저개발국의 빈곤 문제는 아직도 해소되지 못하고 있다. 한쪽에서는 버려지는 음식물이 산을 이루는 이 풍요의 시대에 왜 굶주리는 사람들이 존재할까? 몇몇 사람들이 기아의 원인을 두고 그들이 게을러서라거나 자연환경이 농사에 적합하지 않아서, 혹은 아직 모든 인류가 먹기에는 식량 생산량이 부족해서라고 이유를 댄다. 하지만 이 책의 저자는 문제의 핵심은 사회구조에 있다고 지적한다. , 분배의 문제라고 본다.

 필자는 이에 덧붙여 처음부터 불공정한 세계화 또한 양극화를 심화시켰다는 점에서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 ‘세계화, 국경을 넘어 전 세계가 긴밀하게 상호의존하며 단일한 체제로 통합되어가는 현상을 뜻한다. 전 세계 사람 모두가 잘 살 수 있다고 믿었던 자유무역은 강대국과 다국적 기업에게나 이로울 뿐, 빈곤국에게는 그저 울며 겨자먹기일 뿐이다. 저개발국의 기업과 농민, 노동자들은 생존권을 잃어버리고 빈곤의 끝으로 내몰리고 있다. 말 그대로 저개발국은 강대국들에게 종속될 뿐이다. ‘경쟁은 경쟁하는 당사자들끼리 출발선이 같을 때라야 공정하다. 공정한 규칙이 부재하는 순간, 더 이상 경쟁이 아니라 갈등이 되기 때문이다. 그런데 지금 추진되는 세계화 체제 속의 경쟁은 어떠한가? 출발선에서 훨씬 앞서 있는 선진국과 뒤처져잇는 저개발국이 무한 경쟁을 해야 하는 불공정한 상황이다. 세계화로 인한 자원과 자본의 불평등한 배분으로 지구 한쪽은 부유해지고 그 반대편은 비참해지는 악순환이다.

 세계화가 전 세계에 가혹한 경재 아닌 경쟁을 불러와 빈부격차를 심화시킨 것은 명백한 사실이지만, 이미 세계화는 전 지구적으로 추진되고 있고, 피할 수 없는 현실이다. 세계화는 할 것이냐 말것이냐의 문제가 아니라, 우리가 어떻게 적응하고 풀어나가야할지를 고민해야하는 문제이다. 지금 사회는 국제 사회의 구성원 모두가 노력해, 공정한 원칙을 지켜가며 인간적인 세계화를 추진할 필요가 있다.





이달의 추천도서

관련태그

장지글러  왜 세계의 절반은 굶주리는가  세계화  저개발국